금릉은 김천의 별호인데, 예로부터 삼산이수의 고장이라고 했다.
1949년 김천군의 김천읍이 시로 승격되고 나머지 지역인 김천군은 별호를 따서 금릉군으로 개칭되었다.
금릉이란 말은 옛날(서기 314년) 중국 동진(東 晋)이란 나라가 서고 건업(建業)에 도읍하여 수도를 금릉이라 한데서 유래된다.

그 뒤 여러번 나라가 바뀌면서도 이곳에 도읍했기 때문에 고도 (古都)로서 유적이 많고 경관이 아름다워 역대 시인들이 즐겨 시제에 올렸다.
그 대표적인 예가 李太白의 <금릉 봉황대에 올라(登金陵鳳凰臺)>라는 것인데, 이태백은 최호(崔顥)의 <황학루에 올라(登黃鶴樓)>라는 시에 감복되어 이와 겨루기 위해 지었다고 한다. 그리고 이태백의 시 가운데 ' 金陵(금릉)'이니 '三山二水(삼산이수)'니 '鳳凰臺(봉황대)'니 '黃鶴山(黃 岳山이라고도 한다)' 이니 하는 말들이 나오는데, 김천 지방의 여러 이름 들도 모두 거기에서 따온 것이다.

'三山'은 중국 금릉에 있는 산으로 세 봉우리가 있어 이름하고, '二水'는 백로주섬을 사이에 두고 두 줄기로 갈라진 진천(秦川)과 회천(淮川)을 말한다.
이 시에서 '삼산이수'를 따서 이곳 금릉에서는 자산.황산(凰山). 응봉산(鷹峰山)을 '삼산'이라 하고, 직지천. 감천을 '이수'라 하였다.
삼산은 새(鳳: 자고새, 凰: 봉황새 암컴, 臺: 매)와 연관된 이름인데, 지금은 자산을 '尺山(척산)', '紫山(자산)'으로 표기하는데 이는 성내동에 있고, 황산은 '黃山'으로 표기하는데 이는 죄좌동에 있으며, 응봉산은 '매봉산'이라 이르는데 이는 신음동에 있다.

이러한 삼산의 비정(比定)은 조선시대에 이루어진 것으로 현대의 김천을 상징하기에는 적절치 못하다 하여 1975년 김천시민탑을 건립하면서 자연의 경관이 침식되지 않은 황악산 (黃岳山).고성산(高城山).금오산(大德山)으로 범위를 넓혀 김천의 자연환경을 상징하는 삼산으로 삼기로 김천문화원에서 결정하였으나, 금릉문화원에서는 1994년 3월 16일 정기총회에서 황악산. 금오산. 대덕산을 삼산으로 결정하였으며, 시군 통합 후에는 이를 김천시의회에서 양해하는 형식으로 굳어졌다.
 
(우) 704-924 경북 김천시 구성면 남김천대로 3261번지 (하강리 188-6번지)
사업자등록 : 510-81-15969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1-경북김천-0106 호
전화 : (054) 435-5321    팩스 : (054) 435-5322
COPYRIGHT BY (영농조합법인)김천자두연합회. ALL RIGHTS RESERVED.
현재접속자 :
오늘접속자 : 3
전체접속자 : 158,320